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 초등학생 대상 ‘주니어 이니클래스’ 운영 - AMORE STORIES
2021.06.16
27 LIKE
175 VIEW
  • 메일 공유
  • https://stories.amorepacific.com/%ec%9d%b4%eb%8b%88%ec%8a%a4%ed%94%84%eb%a6%ac-%eb%aa%a8%ec%9d%8c%ec%9e%ac%eb%8b%a8-%ec%a0%9c%ec%a3%bc-%ec%b4%88%eb%93%b1%ed%95%99%ec%83%9d-%eb%8c%80%ec%83%81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 초등학생 대상 '주니어 이니클래스' 운영

- 제주 초등학생 대상 환경보전 의식 함양 위해 11개 초등학교서 비대면 클래스 진행

- 안 쓰는 립스틱 재활용한 크레용과 제주도 자생식물 12종 담긴 컬러링 북 활용한 수업 눈길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이 제주특별자치도 읍면 지역 소재 11개 초등학교에서 '주니어 이니클래스'를 진행한다.


'주니어 이니클래스'는 자연생태와 환경을 주제로 운영하는 디지털 아트 클래스로, 제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어린이들의 환경보전 의식 함양을 취지로 운영한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참여 학교에 교육 영상과 교재를 제공하고, 참여 학교에서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학교 또는 가정에서 수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수업 교재로는 제주 동백, 왕벚나무 등 제주도의 자생식물 12종이 그려진 컬러링 북과 크레용을 제공한다.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립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크레용을 함께 구성해 수업의 취지를 한 번 더 강조했다.


교재와 수업 영상 제작에는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이 재능기부를 통해 강사로 참여했으며 자원 재활용의 필요성, 제주 자생식물에 대한 소개, 컬러링 북 채색 방법 등에 대한 안내를 담았다.


참여 학교는 지난 4월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청의 협조로 모집한 읍면 지역 11개 초등학교이며, 수업은 16일 서귀포시 수산초등학교를 시작으로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수업에 참여한 수산초등학교 강원미 교사는 "학교 차원에서도 학생들의 생태적 소양 함양을 위해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던 중 주니어 이니클래스 취지에 공감해 참여하게 되었다"라며 "버려지는 물건을 적극적으로 재활용하고 지구 환경을 위해 지혜롭게 생활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이진호 이사장은 "학생들이 이번 교육을 통해 환경보전 인식을 키우고, 나아가 제주에 작은 변화들을 만들어 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그룹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 동안 총 100억 원의 기부약정을 통해 2015년 설립한 공익 재단으로, 제주의 자연과 문화, 인재를 위한 다양한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좋아해

    12
  • 추천해

    2
  • 칭찬해

    7
  • 응원해

    4
  • 후속기사 강추

    2
TOP

Follow us:

FB TW I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