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 비양도에 양묘장 조성 - AMORE STORIES
2021.04.26
35 LIKE
222 VIEW
  • 메일 공유
  • https://stories.amorepacific.com/%ec%9d%b4%eb%8b%88%ec%8a%a4%ed%94%84%eb%a6%ac-%eb%aa%a8%ec%9d%8c%ec%9e%ac%eb%8b%a8-%ec%a0%9c%ec%a3%bc-%eb%b9%84%ec%96%91%eb%8f%84%ec%97%90-%ec%96%91%eb%ac%98%ec%9e%a5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 비양도에 양묘장 조성

- 비양도 생태 복원 및 생물 다양성 보전 위해 조성한 비양도 최초 양묘장
- (사)제주생명의숲, 비양리 마을회와 뜻 모아 생태 정원 만들어갈 것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은 지난 23일(금)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 비양도에서 제주 자생식물 양묘장 개장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조성한 비양도 양묘장은 33㎡ 규모의 유리 온실로, 비양도에 자생하는 다양한 식물들을 관찰하고 생육 환경에 적합한 수목을 식재하는 용도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2017년 비양봉 탐방로와 마을 선착장 정비 봉사활동을 통해 비양도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20년 (사)제주생명의 숲(공동대표 고윤권, 김윤숙), 비양리 마을회와 뜻을 모아 자연생태계 복원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해 멸종 위기 식물인 황근 200주를 심었다.


이번 비양도 양묘장 조성 사업은 업무 협약 체결 후 두 번째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협약의 지속 가능성 유지에 대한 의미와 비양도 생태 복원을 위한 의지를 모두 담았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이진호 이사장은 "작은 규모이지만 천년의 섬 비양도의 생태 복원을 위해 양묘장을 조성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과거 화재로 소실된 비양봉 구간의 식생을 조사하여 보식 작업을 하고 비양도 자생 식물 종자를 육성해 비양도를 생태 정원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관계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 동안 총 100억 원의 기부 약정을 통해 2015년 설립한 공익 재단이다. 재단은 제주의 자연과 문화, 인재를 가꾸고 알려 ‘제주에 가치를 더하기 위한’ 여러 공익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 좋아해

    9
  • 추천해

    3
  • 칭찬해

    11
  • 응원해

    7
  • 후속기사 강추

    5
TOP

Follow us:

FB TW IG